14과 교회를 하나 되게 하시는 성령님

 

본문 말씀 / 고린도후서 13:13

외울 말씀 /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하나님의 사랑과 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으지어다(고후 13:13)

학습 요점 / 교회를 세워가시는 성령님의 교통하심에 대해 배운다

    


마음 열기

교회가 세상의 모임과 다른 점은 무엇일까요? 교회의 모임처럼 세상의 많은 친목 모임에서도 사랑이 있고, 친밀함이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점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성령 안에서의 모임이라는 것입니다.

오순절 성령의 임재로 예루살렘교회가 세워지게 되었고 성령의 역사가 가득했습니다. 사도행전 244-47절 말씀처럼 그들은 모여서 교회 공동체의 건강한 내적 모범을 보여주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모였음에도 불구하고 갈라지거나 흩어짐 없는 성도 간의 참된 교통이 있었습니다. 성령님께서는 성도의 내면을 움직이시어 사랑이 가득 넘치는 교회로 세워가신 것입니다.



말씀속으로

1 초대교회 성도들은 무엇에 힘을 썼습니까?(2:42)


                                                                                                                               

                                                                                                                                

 

2. 초대교회 성도들은 자신의 물건과 재산, 소유를 어떻게 했습니까?(2:44-45)


                                                                                                                              

                                                                                                                                


 

3. 초대교회 성도들은 일상의 삶에서 어떤 모습으로 교제했습니까?(2:46-47)


                                                                                                                               

                                                                                                                                


 

4. 초대교회 성도들은 어떤 평판을 얻었고 그 결과는 어떠했습니까?(2:47)


                                                                                                                               

                                                                                                                                



마음에 담기

가가와 도요히코는 부유한 사업가이자 천황의 자문역이었던 아버지와 기생이었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가 네 살이었을 때 양친이 모두 죽자 계모와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신체적으로 학대를 당했고, 사랑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도쿠시마 학교를 다닐 때, 그는 미국 장로교 선교사 중 그의 맨토가 된 해리 마이어스 박사를 만나게 됩니다. 가가와는 예수님의 말씀에 감명을 받아 산상수훈을 암기하고 날마다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 하나님, 그리스도를 닮게 해주세요”. 그리고 열다섯 살에 세례를 받았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그의 친척들은 그를 못마땅하게 여겨 그와 의절하고 그의 상속권을 박탈했습니다. 이후 그는 빈민가에서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살며 보살핌과 쉼터가 필요한 사람에게 자신의 것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또한 오해를 받고 헐뜯음과 공격을 당하더라고 절대 보복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병자들을 방문하여 십자가의 사랑을 전했습니다. 그는 일평생 그 십자가의 사랑을 더 알기 위해 애썼고, 그 사랑을 나누기 위해 애썼습니다.